KBS1 ‘징비록’ 노영학, 황인영.
KBS1 ‘징비록’ 노영학, 황인영.


KBS1 ‘징비록’ 노영학, 황인영.

노영학이 “세자가 되기 싫다”고 불편한 마음을 토로했다.

1일 방송된 KBS1 ‘징비록’ 6회에서 광해군(노영학)은 세자로 자신의 이름이 오르자 불편한 마음을 드러내며 “세자가 되기 싫다. 사절을 구했으면 한다”고 의인왕후 박씨(황인영)에게 말했다.

또 광해군은 “제 의지와 상관없이 제 이름이 올리지 않았느냐”며 “직접 가서 세자가 되기 싫다고 하면 안 되겠느냐”고 물었다. 이어 “전하의 마음은 이미 신성군에게 가 있지 않느냐”며 “궐 밖으로 나가 사절을 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의인왕후는 “전하의 의심을 받게 될 일이다. 장성한 왕자를 궁궐에 두는 건 가까이에서 지켜보기 위함”이라며 “사람의 일이란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말렸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KBS1 ‘징비록’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