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삼시세끼 어촌편’ 강아지 산체가 배우 유해진에게 애틋한 ‘아빠 사랑’을 선보였다.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배우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만재도 생활기가 그려졌다.

앞서 나영석PD는 출연자들에게 어묵탕을 해먹을 것을 요구했고 직접 많은 양의 생선을 잡아 조리해야하는 고난이도 요리에 출연자들은 걱정에 휩싸였다.

이날 ‘참바다’ 유해진은 어묵을 만들 생선을 낚시하기 위해 나갈 채비를 했고 이 과정에서 강아지 산체에게 “아빠가 갔다올게”라며 외출할 것을 밝혔다. 이에 강아지 산체는 눈에 그렁그렁 눈물이 맺힌 모습으로 유해진을 올려다봐 귀여운 ‘아빠 사랑’ 모습을 보였다. 이어 산체는 새로운 낚시옷을 꺼내입는 유해진의 곁을 맴돌며 재롱을 피워 애교를 선보였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