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 차기작 소식을 알렸다. 김정은은 MBC 주말극 ‘여자를 울려’ 여주인공으로 확정, 7년 만에 ‘친정’ MBC에 컴백한다.

‘여자를 울려’는 드라마 ‘금나와라 뚝딱’을 집필한 하청옥 작가와 ‘계벽’, ‘구암 허준’ 등을 연출한 김근홍PD가 의기투합한 야심작. MBC 공채 25기로 1997년도에 데뷔한 김정은은 지난 2008년 ‘종합병원2′ 이후 7년 만에 MBC에 복귀하게 됐다.

김정은이 캐스팅된 여주인공 덕인 역은 전직 강력반 여형사 출신으로, 하나뿐인 아들의 죽음으로 직장도 그만두고 아들이 다니던 학교 앞에서 간이식당을 하면서 아들의 기억을 잃지 않으려 노력한다.

또 위기의 순간에 아이들을 지켜주는 홍길동 아줌마로 변신, 아들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실체들과 힘겨운 용서의 과정을 거쳐 치유해 가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정은은 “오랜만에 MBC를 통해 인사 드리게 되어 기쁘고, 이번 컴백작을 통해 많은 이야기를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 공감하며 나누고 싶다”며 “많은 것을 담아내야 하는 역할인 만큼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남겼다.

‘여자를 울려’는 ‘장미빛 연인들’ 후속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별만들기ENT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