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국제시장’에 등장하며 유명세를 탄 꽃분이네가 결국 문을 닫는다.

국제시장에서 꽃분이네를 임차해 영업하고 있는 신모(37·여) 씨는 3월께 가게를 접을 예정이다. 최근 꽃분이네 방문객이 급증하자 가게 주인이 3월로 예정된 재계약 때 거액의 권리금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4년 전 권리금은 1,800만 원이었지만 가게 주인은 5,000만 원까지 높여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는 가게를 찾는 부산시민과 관광객이 늘었지만 매출로 이어지지 못한 상황에서 권리금이 부담스럽다며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꽃분이네와 관련해 윤제균 감독은 얼마 전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덕수(황정민)가 운영하던 ‘꽃분이네’ 앞이 사진을 찍으려는 분들로 인산인해다. 그런데 물건은 많이 안 산다고 하더라. 사진만 찍지 마시고 자그마한 물건이라도 하나씩 사 주시면 좋겠다. ‘꽃분이네’로 인해 주변 가게들은 영업에 지장 받을 수 있으니 그 분들 가게에도 들려서 하나씩 사 주시면 좋겠고. 우리를 도와주신 분들이 피해를 안 받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한 바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