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공주’
‘한공주’


‘한공주’

영화 ‘한공주’가 국내 영화 기자들이 선정한 작년 최고의 영화에 뽑혔다.

‘한공주’는 한국영화기자협회가 주최·주관하는 ‘제6회 올해의 영화상’에서 작품상과 함께 여우주연상(천우희)을 차지했다.

‘한공주’는 비극적인 사건에 휘말린 한 여고생의 위태로운 상황을 그린 영화. 절망과 희망의 변주 속에서 아픈 현실을 되돌아보게 하며 영화담당 기자들의 높은 지지를 얻었다.

남우주연상은 ‘명량’의 최민식에게 돌아갔다. 참혹한 전란에 맞선 한 리더의 영웅적인 투혼과 인간적인 고뇌의 이야기를 연기로 풀어낸 진정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감독상 수상자는 ‘끝까지 간다’의 김성훈 감독으로 결정됐다. 참신한 기획과 완벽한 구성의 힘을 보여준 시나리오, 여기에 속도감 있는 연출을 더하며 현실을 비트는 유머를 녹여낸 솜씨가 탁월하다는 평가 속에 기자들의 지지를 얻었다. ’한공주‘와 작품상을 놓고 치열하게 경합한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남녀조연상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유해진과 ‘인간중독’의 조여정이, 남녀 신인상은 ‘해무’의 박유천과 ‘봄’의 이유영에게 돌아갔다.

76년간 해로한 노부부의 사랑을 다룬 진모영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올해의 독립영화상에 선정됐다. ‘올해의 외화’는 천만 관객을 돌파한 ‘인터스텔라’에 돌아갔다.

특별상인 ‘올해의 발견’ 부문은 ‘한공주’의 천우희가, ‘올해의 영화인’ 부문은 ‘화장’과 ‘카트’의 제작사인 명필름 심재명 대표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올해의 영화상’은 종합지와 스포츠지·경제지·방송사·뉴미디어 등 전국 48개 언론사 67명의 영화담당 기자가 소속된 한국영화기자협회가 매년 영화 발전에 기여한 영화인과 작품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시상식은 오는 29일 오후 7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