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어촌편’
‘삼시세끼-어촌편’


‘삼시세끼-어촌편’

‘삼시세끼’ 어촌편 첫 공식 포스터가 공개된 가운데, 촬영지 만재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일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자급자족 어부 라이프 ‘삼시세끼 어촌편’ 대표 이미지를 공개합니다. 바다가 나인지 내가 바다인지 모를 이곳은… 대한민국에서 뱃길로 가장 먼 섬 ‘만재도’ 입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삼시세끼-어촌편’은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손수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삼시세끼’의 스핀오프 버전. 배우 차승원, 유해진, 장근석의 호화 캐스팅이 완료되었으며, 강원도 정선을 떠나 머나먼 섬마을 만재도로 무대를 옮겨 새로운 재미를 전한다. 어촌에서 나는 온갖 재료로 한 끼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세 남자의 활약이 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공개된 포스터에서 세 사람은 한 끼 해결을 위한 고군분투을 짐작하게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따라 촬영지로 선정된 만재도에 대한 관심도 급증했다. 만재도는 전라남도 신안군에 속해있는 섬으로, (목포에서 남서쪽으로 105㎞) 뱃길로 5~6시간 정도 가야 도착할 수 있는 외딴 섬이다. 약 100여 명의 인구가 살고 있으며, 해가 지면 고기가 많이 잡힌다 하여 만재도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전해진다.

‘삼시세끼-어촌편’은 오는 16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