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손하
윤손하


윤손하

배우 윤손하가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아침드라마 ‘황홀한 이웃'(극본 박혜련 연출 박경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손하는 “내 모습과 비슷한 인물에 끌렸다”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황홀한 이웃’은 10대 시절부터 한 남자만 사랑해온 여자와 이상적인 남편이자 아빠를 꿈꾸던 한 남자가 믿었던 배우자들의 외도로 겪게 되는 갈등과 사건을 그린 작품.

극중 윤손하는 10대 시절부터 좋아했던 동네 오빠 서봉국(윤희석)과 결혼한 후 시어머니를 모시고 집안 경제도 책임지고 있는 공수래 역으로 분했다.

윤손하는 “그동안 냉철하거나 지고지순한 역할 등 색깔이 뚜렷한 인물을 연기했다면 이번 작품 속 인물은 다양한 모습을 지닌 인물”이라며 “가정과 남편을 위해 사랑을 쏟는 소탈하고 평범하면서도 열정이 있는 여자”라고 덧붙였다.

또 “개성이 뚜렷하다기보다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아내이자 엄마로 나와도 비슷한 면이 많아 몰입하기 좋았다”고 설명했다.

‘황홀한 이웃’은 ‘청담동 스캔들’ 후속으로 오는 5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