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방송화면 캡처
KBS 방송화면 캡처


KBS 방송화면 캡처

박영규가 우수연기상 소감을 전하는 가운데, 먼저 떠난 아들에 대한 마음을 전한 뒤 세월호 유가족을 위로했다.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2014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연기대상은 서인국, 박민영, 김상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우수연기상 장편 남자 후보에는 ‘가족끼리 왜 이래’ 김상경, ‘정도전’ 박영규, ‘참 좋은 시절’ 옥택연, ‘가족끼리 왜 이래’ ‘정도전’ 유동근, ‘참 좋은 시절’ 이서진, ‘정도전’ 조재현 등이 올라 경합을 벌였다.

수상자 박영규는 “KBS가 남산에 있을 때 서울전문예술학교를 다녔다. 시골에서 올라와 배우의 꿈을 꾸면서 열심히 노력하며 살았다. 40년 넘어 KBS에서 처음으로 상을 받았다. 역시 40년 꿈을 꾸니까 이렇게 좋은 상도 받게 됐다”라며 “훌륭한 작품에서 연기를 할 수 있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박영규는 “최영 장군 서인석 선배와 이 상을 나눠가지고 싶다”고 덧붙여 동료에 대한 진한 애정을 표했다. 끝으로 박영규는 “이렇게 좋은 날 늘 보고 싶은 하늘에 있는 우리 아들. 아들이 하늘에서 나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열심히 살았다”라며 “아들을 위해 하늘을 보며 노래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동료들의 박수 속에 오페라 한 곡조를 불렀다.

그는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 우리 용기 잃지 말고 힘내며 삽시다”라는 말로 모든 수상 소감을 마무리 하며 박수를 받았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