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고(故) 김자옥이 공로상을 수상한 순간, 남편 오승근이 대리수상 했다. 그는 담담하게 수상소감을 전했으나,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숨길 수 없었다.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2014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연기대상은 서인국, 박민영, 김상경이 진행을 맡았다.

오승근은 “뜻깊은 날이지만 생전에 받았으면 한다. 감사드린다. 또 항상 연기를 위해 살아왔고, 더욱더 마지막에는 연기를 하고 싶어했다. 그것이 한이 되는 것 같다. 마음이 힘들었다. ‘힘내라’고 했으나, 결국 제가 부족한 탓에 제가 거두지 못하고 안타깝게 고통 많이 받으면서 갔다. 미안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항상 TV보면서 격려도 하고 평가도 하면서 연기를 많이 사랑했던 사람인데 지금은 이곳이 아닌 다른 곳에서도 좋아할 것이다. 못다한 연기 그곳에서 많이 펼치기를 믿는다”며 울먹였다.

또 오승근은 “그 사람이 없다는 것이 실감이 안되지만 실감하면서 살아가고 있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