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허지웅


허지웅

평론가 허지웅이 영화 ‘국제시장’을 두고 ‘토 나오는 영화’라고 한 언급의 보도 내용에 대해 해명했다.

허지웅은 지난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남조선 인민공화국 국영 방송 aka 티비조선의 수준. 하루하루 전파낭비의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는 명가입니다. 뭐라 대꾸해드리고 싶은데 앞뒤가 호응이 되지 않는 논리적 비문이라 해줄 말이 없습니다. 네?”라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이 “허지웅식 민주주의”라고 비꼬자 허지웅은 그에 “인터뷰의 저 구절이 어떻게 “토나오는 영화”라는 말이 되죠? 읽을 줄 알면 앞뒤를 봐요. 당신 같은 사람들의 정신승리가 토나온다는 거죠. 아 계정 이름이 난독증인걸 보니 콘셉트군요”라고 반박했다.

이어 허지웅은은 “불행한 승냥이들 이론. 하루종일 (인터)넷을 떠돌며 타인이 자신보다 위선적이라 외친다. 좌절하고 무능한 자신을 참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개의 경우 타인은 그런 자신보다 더 나은 사람이기에 급기야 난독과 행패로 중무장한 광인이 된다”고 지적했다.

허지웅의 비판에 허지웅의 고향을 전라도 출신이라며 몰고 가는 일부 누리꾼들의 오해에 허지웅은 자신은 사실상 서울 토박이며, 영화 ‘변호인’ 상영 당시 비판했다고 비난받았으며, 영화 ‘국제시장’을 선전영화로 소비하는 누리꾼을 비판하는 것이다며 설명했다. 이어 “나치 같은 놈들 때문에 별걸 다 인증하네, 광주에서 태어나 한살 때 서울 가서 반원국민학교 경원중학교 서울고 다니다 광주 전학가서 고려고 졸업하고 다시 서울로 대학 진학. 여기까지가 사실 관계고 니들 같은 놈들 역겨워서 난 광주가 고향이라 말하고 다닌다”며 과거를 밝히기도 했다.

허지웅은 전라도에 대한 지역 감정과 진영 논리로 비판하는 누리꾼에 대해 “전라도 홍어 운운하는 놈들 모조리 혐오 범죄에 민주주의 체제 부정하는 범죄로 처벌해야 한다”며 “이런 식의 퇴행을 참을 수가 없다”고 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런 식의 배제와 혐오 욕망을 입밖에 꺼내는 게 얼마나 창피하고 끔찍한 짓인지 공동체의 강제가 필요하다”며 “일베테러나 서북청년단 결성에서 보여지듯 이들의 폭력은 더 이상 기우가 아니라 현실이다”고 강력하게 입장을 밝혔다.

앞서 허지웅은 지난 25일 ‘진중권 허지웅 정유민의 2014 욕 나오는 사건·사고 총정리’라는 제목의 한겨레신문 좌담 기사에서 영화 ‘국제시장’을 두고 “머리를 잘 썼어. 어른 세대가 공동의 반성이 없는 게 영화 ‘명량’ 수준까지만 해도 괜찮아요. 그런데 국제시장을 보면 아예 대놓고 ‘이 고생을 우리 후손이 아니고 우리가 해서 다행이다’라는 식이거든요. 정말 토가 나온다는 거예요. 정신 승리하는 사회라는 게”라고 발언했다. 이는 영화 자체에 대한 평이 아닌 이를 이데올로기적 선전영화로 소비하는 것을 두고 지적한 것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