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방송 화면.
‘런닝맨’ 방송 화면.


‘런닝맨’ 방송 화면.

“꼬마네 꼬마.”

‘런닝맨’ 유재석이 김종국을 자극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메이저리거 류현진과 메이저리그 진출이 유력한 강정호가 출연했다. 강정호는 “한국 프로야구 타자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를 눈 앞에 뒀다”며 ‘런닝맨’ 멤버들의 축하 속에 입장했다.

이어 유재석은 “강정호 선수 옆에 있으니까 아주 꼬마네 꼬마”라며 김종국을 자극했고, 지석진은 “부탁인데 오늘 김종국을 메다 꽂아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