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시즌4’에 출연한 기다온.
‘K팝스타 시즌4’에 출연한 기다온.


‘K팝스타 시즌4’에 출연한 기다온.

양현석 유희열이 기다온을 극찬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4′ 랭킹오디션 가능성조에서 기다온은 태연의 ‘만약에’ 무대를 선보였다. 1라운드와 마찬가지로 뛰어난 감성표현이 심사위원의 마음을 흔들었다.

양현석은 “드라마를 보는데 슬픈 장면에서 이 노래가 나오면 진심으로 울 것 같다”며 “어린 친구들일수록 어린 티가 나는 경우가 있는데 다온 양은 그런 게 없다”고 칭찬했다. 또 “20살이 불렀다고 해도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감성을 이해하고 불러서 그런 것 같다”며 “한자 한자 그 감정이 전해졌다”고 덧붙였다.

유희열 역시 “한자 한자 정성들여서 마음 담아서 진심으로 전달하려는 마음이 전해진다”며 “미세하게 떨리더라도 그 마음을 담아 편지를 받으면 마음을 뺏긴다. 정성스런 편지를 받은 느낌”이라고 흡족한 마음을 전했다.

박진영은 “기본기를 빨리 고치면 굉장히 늘 것 같다”며 “숨소리를 듣는데 어깨가 들리는 걸 알았다. 너무 힘들게 노래한다”고 올바른 호흡법을 강조했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