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시즌4′ 서예안.
‘K팝스타 시즌4′ 서예안.


‘K팝스타 시즌4′ 서예안.

반전 매력을 선보였던 서예안이 랭킹 오디션에서는 자신 만의 매력을 보여주는 데 실패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4’에서는 랭킹오디션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지난 1라운드에서 반전매력을 펼쳤던 서예인은 음색보컬조 마지막 주자로 나서 크래쉬의 ‘허그 미’를 선보였다.

무대를 선보이기 앞서 서예인은 걱정이 가득했다. 그는 “노래를 그렇게 잘하는 것 같지 않은데 1라운드 반응이 너무 좋아서 부담이다. 그래서 많이 힘들고 걱정된다”며 “내 목소리를 잘 보여주기 위해, 노래만으로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이번 노래를 선곡했다”고 밝혔다.

그 걱정이 심사위원에게 들켰다. 박진영은 “예안 양은 진짜 열심히 하면 된다”며 “말하는 것처럼 노래하고, 발성에 왜곡이 없다. 목소리가 가는데 원래 가는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다만, 계속 떨면 어떡하죠. 가수로서 안 떠는 게 굉장히 중요한 능력”이라며 “오늘처럼 노래하면 무조건 떨어진다”고 충고했다.

이에 유희열은 해결책을 제시했다. 그는 “서예안 양은 타고난 댄스가수라서 그런다”며 “본인도 모르게 댄스 가수의 피가 흐르고 있다. 다음번엔 댄스곡을 준비해라”라고 폭소 섞인 충고를 남겼다.

양현석은 “원래 목소리 자체가 맑은 목소리”라며 “반짝반짝 빛나는데 자꾸만 사포질한 느낌”이라고 아쉬워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