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가 28일 ‘슈퍼맨이 돌아왔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소감을 남겼다.
타블로가 28일 ‘슈퍼맨이 돌아왔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소감을 남겼다.


타블로가 28일 ‘슈퍼맨이 돌아왔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소감을 남겼다.

타블로가 28일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이별 인사를 전했다.

타블로는 트위터를 통해 “어느덧 마지막 방송이네요. 벌써 너무 그리운 지난 1년. 많은 추억과 고마운 분들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 하루아빠 ”라고 소감을 남겼다.

약 1년 2개월 동안 ‘슈퍼맨’에 출연하면서 타블로는 뮤지션이 아닌 한 가정의 가장이자 딸 하루의 친구 같은 아빠의 모습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타블로와 엄마인 강혜정을 절묘하게 닮은 딸 이하루는 해맑으면서도 조금은 특별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1년이라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 동안 하루가 성장해 나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28일 전파를 타는 마지막 방송에서 타블로와 이하루 부녀는 1년 전 함께 찾았던 할아버지 산소를 다시 찾아갈 예정이며, 아쉬움과 감동의 작별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