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민아가 부상에도 불구, ‘음중’ 무대에 올랐다
걸스데이 민아가 부상에도 불구, ‘음중’ 무대에 올랐다


걸스데이 민아가 부상에도 불구, ‘음중’ 무대에 올랐다

걸그룹 걸스데이의 민아가 다리부상에도 무대에 올랐다.

걸스데이는 27일 오후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Darling(달링)’으로 무대에 올랐다. 부상으로 다리에 깁스를 한 민아는 의자에 앉아 노래를 부르는 것으로 퍼포먼스를 대신했다. 부상에도 불구 무대에 서고자 했던 것. 이날 걸스데이 멤버는 ‘Darling’ 특유의 경쾌한 리듬을 상큼한 안무로 표현했다.

한편 이날 ‘쇼 음악중심’에는 동방신기, 비스트, 인피니트, 태민, 씨스타, 엑소, 걸스데이, 틴탑, 에이핑크, 블락비, 에일리, B1A4, 빅스, 비투비, 방탄소년단, 레드벨벳, 마마무, 러블리즈 등이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