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언제나 칸타레’ 방송화면 캡처
tvN ‘언제나 칸타레’ 방송화면 캡처


tvN ‘언제나 칸타레’ 방송화면 캡처

규현의 친누나 조아라가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바흐를 꿈꾸며 언제나 칸타레’에서는 공연 당일 모습이 그려졌다.

규현의 친누나로 잘 알려진 바이올리니스트 조아라는 본 공연에서 비발디 사계 중 겨울 3악장 독주 무대를 펼쳤다. 공연에 앞서, 조아라는 넘어지는 사고를 당했고 연습에서도 두통을 호소했다. 이에 벤지는 “떨어지면 손이 먼저 닿는데 연주자이다보니 손을 보호하기 위해 얼굴로 떨어졌다. 바이올린에 대한 존재감이 센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조아라는 “내가 침대에서 쉬는 모습을 보이면 아무래도 이미지가 안 좋아질까봐 걱정이 됐다. 나만 그러면 상관없는데 동생이나 부모님까지 안 좋은 반응들이 이어졌었다”며 “나때문에 안 좋은 소리들을 듣게 되고 미안하고 싫었다. 부담스러웠다”고 고백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tvN ‘언제나 칸타레’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