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김구라


김구라

공황장애 증세로 병원에 입원한 개그맨 김구라와 관련, 소속사가 현재 상태에 대해 “절대 안정하라는 의사의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18일 김구라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구라의 입원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김구라가 오늘 MBC ‘세바퀴’ 녹화에 부득이하게 참여할 수 없게 됐다”라며 “이날 오전 가슴이 답답함과 이명 증상을 호소해 급하게 병원으로 가게 됐다.최근 들어 극심한 스트레스와 불면증에 시달리며,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5월부터 7개월째 치료 중이었던 공황장애의 증상이 악화됐고 절대 안정이라는 의사의 소견이 나와 당분간 입원치료를 하며,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다”고 경과에 대해 전했다.

또 “그동안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방송에서 왕성히 활동할 수 있도록 힘을 주신 많은 분들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이와 같은 소식을 전해드린 점에 대해 죄송스러운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김구라는 최근 MBC ‘세바퀴’ ‘라디오스타’ KBS1 ‘황금의 펜타곤’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 등 다수의 프로그램의 MC를 맡아 활약해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