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민율
김성주 민율


방송인 김성주가 대만 버스 운전자 관련 심정을 밝혔다.

지난 14일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에서는 김성주 김민율 부자의 대만 여행기가 방송됐다. 공항에서 숙소로 향할 때 김성주는 버스 운전사에게 얼마냐고 묻자 버스 운전자는 “447”이라고 대답해 500 타이완 달러를 냈다. 하지만 거스름돈을 받지 못했다.

이에 대해 숙소에 도착한 김성주가 직원에게 물었다. 알고 보니 버스 운전자가 “47”을 더듬어 말한 것이었다. 설상가상 대만의 버스는 거스름돈이 없어 미리 탑승객이 준비해야 했다.

방송 후 이와 관련 버스 운전자가 화제가 되자 김성주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18일 자신의 심정을 밝혔다.

김성주는 관련 기사가 멘션된 트위터를 인용하며 자신을 민율이 아빠라고 밝히며 말을 시작했다. 김성주는 “최근 타이완 방문 경험을 떠올리면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아들이 그곳에서 즐거웠 거라고 확신한다”고 멘션을 올렸다.

이어 “여행을 통해서 우리가 만난 사람들이 진심으로 환영해줬던 것을 느꼈다. 매일 대만 사람들의 사려깊은 제스처와 친절한 말 덕택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디어에서 잘못 전달된 버스 요금 관련 일이 있는 것 같다. 잘못은 사전에 여행 준비가 불충분했던 내게 있다고 분명히 하고 싶다. 대만으로의 첫 여행이었다. 그리고 내가 낯선 상황에서 간단한 실수를 한 것 같다. 버스 운전자가 어떠한 비판이나 처벌을 받지 않길 바란다. 한 번에 모든 스태프가 탑승해서 그는 아마 매우 혼란스러웠을 것이다. 다시 한 번, 우리의 여행을 즐겁고 잊지 못하도록 도와준 모든 사람들에게 안부를 보내고 싶다. 기회가 허락한다면 다시 방문하길 고대한다”는 글을 남겼다.

말을 마친 김성주는 아들 민율이와 함께 한 사진을 올렸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 김성주 트위터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