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김구라


김구라

방송인 김구라가 공황장애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구라는 18일 건강이상 증세로 병원을 찾았으며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 이날 MBC 예능 프로그램 ‘세바퀴’ 녹화가 예정돼 있던 김구라는 가슴이 답답하고 식은 땀을 흘리는 등 건강 이상 증세로 녹화에 참여하지 못하고 병원 진료를 받았다.

김구라는 최근 컨디션 난조를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공황장애는 특별한 이유없이 불안감을 느끼거나 가슴이 답답하고 숨이 차는 증상으로 개그맨 이경규, 가수 김장훈, 양현석 등도 해당 증상을 겪었다고 방송을 통해 고백한 바 있다.

김구라는 현재 MBC ‘세바퀴’ ‘라디오스타’ KBS1 ‘황금의 펜타곤’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 등 다수의 프로그램의 MC를 맡고 있어 그의 입원에 따른 방송가 공백이 예상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