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강남이 미얀마 콘서트 당시를 회상했다.

1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내가 제일 잘나가’ 특집으로 강남, 혜리, 최태준, 유병재가 출연했다.

이날 강남은 혜리의 첫인상에 대해 “콘서트 때문에 미얀마에 갔는데 혼자 호텔 복도를 돌아다니고 있더라. 이상하게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혜리는 “제가 길을 잘 못 찾는다. 멤버 각각 스위트룸을 해주셔서 (길을 찾고 있었다)”고 변명했다.

그러자 MC들은 “항공은 어떤 걸 타고 갔느냐”고 물었고, 강남은 “저희만 이코노미를 탔다”고 답했다. 혜리는 “데뷔 연차로 나눴다. 걸스데이, 달샤벳, M.I.B 중 걸스데이가 가장 선배였다. 걸스데이, 달샤벳이 비즈니스를 탔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고 있던 김구라는 “달샤벳도 비즈니스를 타느냐. 그렇게 다 태우면 남는 게 있느냐”며 놀라워했고, 혜리는 “달샤벳 멤버들도 반반으로 나눠서 탔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