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 방송화면 캡처
SBS ‘한밤’ 방송화면 캡처


SBS ‘한밤’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에네스 카야가 카메라에 모습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서는 에네스 카야 총각 행세 논란에 대한 보도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운 피해자가 등장, 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피해자는 “클럽을 함께 갔다. 키스를 하면서 마음에 든다고 계속 만나고 싶다고 하더라. 7월말, 10월까지 만났다. 나에게 진지하게 만나고 싶다고 했다. 기자들에게만 안 들키고 좋은 만남을 가지면 좋은 미래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잠자리까지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후 에네스 카야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연예인 되지도 않았다. 그냥 방송 나가는 일반인이었고. 지금 제가 나와서 무슨 얘기를 해도, 이 사람이 욕을 해도, 내가 잘못했다 사과를 해도, 내가 욕먹는 거니까 가만히 있는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네스 카야는 “장인, 장모 얼굴도 못 보겠고 가족들 얼굴도 못 보겠고 난 총각행세 한 적 없다. 그 사람들이 뭘 바라고 뭘 원하는지 모르겠지만 나머지 법적으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한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