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미생’


‘미생’

‘미생’ 이성민의 PT가 통했다.

2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 13화에서는 요르단 사업 추진을 위해 임원들에게 PT(프레젠테이션)를 진행하는 영업 3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업 3팀은 모두가 달갑게 보지 않았던 요르단 사업이었기에 PT만이 살 길이었다. 이에 영업 3팀은 모두가 말하지 않았던 기업의 수출 비리 사건을 말했다. 이에 임원들은 오상식(이성민)에게 “뭐하는 것이냐”고 비난했다.

하지만 오상식은 “죄를 처벌했으면 그 일은 잊혀져야 하나”고 반박하며 비리사업 업체의 이후 주가 상승 사례를 나열했다. 큰 임팩트를 준 오상식은 영업 3팀의 요르단 사업 추진 계획을 일목 요연하게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장(남경읍)도 흡족한 표정을 보였다.

더불어 막내 사원 장그래(임시완)는 “우리 회사다”며 PT에 열심히 임한 이유를 밝혔다. 솔직한 답변에 임원들은 저마다 환한 미소를 지었다.

결국 영업 3팀과 장그래의 모습은 임원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지어주며 승인을 받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금토드라마 ‘미생’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