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올드스쿨’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올드스쿨’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올드스쿨’ 방송화면 캡처

임창정이 팬들에게 먼저 사진을 찍자고 제안하는 이유를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는 가수 임창정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김창렬은 임창정에게 “운영하는 ‘소주한잔’ 가게가 또 생긴다고 들었다. 근데 왜 그렇게 가게에서 셀카를 찍냐. 가게에 오는 팬들이 임창정 씨가 셀카 찍어주는 걸 싫어하는 걸 아느냐. 싫다는데 계속 찍는 이유가 뭐냐”고 농담 섞인 질문을 던졌다.

이에 임창정은 “글쎄 병인 것 같다. 이젠 사람만 보면, 길거리에서 날 보고 아는 척을 하면 나도 모르게 ‘전화기 주세요. 셀카 찍어줄게요’라고 말하게 된다. 병인 것 같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임창정은 자신의 가게를 방문해주는 사람들을 위해 함께 셀카를 찍어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파워FM ‘올드스쿨’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