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스터 백’
MBC ‘미스터 백’


MBC ‘미스터 백’

‘미스터 백’ 이준이 신하균의 정체에 강한 의심을 품으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미스터 백’ 8회에서 최대한(이준)은 행동이며 말투는 물론 자신에게 핀잔을 주는 방법까지 아버지 최고봉(신하균) 회장과 똑같이 닮아있는 최신형(신하균)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하는 동시에 본격적으로 그의 뒤를 캐고 나서는 장면이 그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정이건(정석원)의 계략 탓에 성 상납 스캔들에 휘말리게 된 최대한은 문제가 된 사진 속 남자가 자신이라고 우기는 최신형의 태도가 의아스러웠다. 자칫 씻을 수 없는 과오로 남을 수도 있는 상항에서 단지 형이라는 이유만으로 자신의 누명을 대신 뒤집어쓰려 한 그의 행동이 선뜻 납득되지 않았던 것.

또한, 최대한은 자꾸만 돌아가신 아버지 최고봉 회장의 생전 모습과 중첩되는 최신형의 모습에 의구심을 가졌다. 이어 검찰조사 당시 최고봉 회장의 생년월일을 말하는 모습과 100%가 나온 유전자 검사 결과 등 일련의 기억들을 떠올리며 혼란스러워했다.

방송 말미, 최신형과 함께 있는 은하수(장나라)을 향해 “저 사람. 어차피 떠날 사람이니까 마음 주지 말아라”고 운을 뗀 뒤 “난 당신이 누군지 알 것 같다. 아버지. 당신 최고봉 회장 맞지”라며 그를 추궁하는 장면이 이어지는 등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선사하기도 했다.

‘미스터 백’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이김 프로덕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