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배우 강혜정이 공효진의 외모와 성격을 칭찬했다.

19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의 ‘한밤의 레드카펫’ 코너에는 공효진, 강혜정이 출연해 연극 ‘리타’에 더블캐스팅 된 소감 등을 전했다.

강혜정은 ‘한밤’ 리포터가 공효진에 대해 질문하자 “공효진은 베이비 페이스와 주름 없는 얼굴이 떠오른다. 공효진 언니가 얼굴 살이 잘 안 빠진다”라고 칭찬했다.

공효진은 강혜정의 칭찬에 “미셸 파이퍼 같은 각을 갖고 싶었다. 동안 외모가 요즘 열풍이라서 다행이다. 그런 세상이 아니었으면 (나는) 별로였을 거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강혜정은 이어 공효진의 성격도 칭찬했다. 강혜정은 “공효진 언니는 털털하고 솔직하다. 앞, 뒤 행동이 다른게 없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