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6397469231
1416397469231


유희열이 정규 6집을 발매하고 음악을 하지 않으려 했다고 고백했다.

19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는 토이의 보이는 라디오 ‘Da Capo(다카포)’ 음악감상회가 진행됐다.

이날 유희열은 “곡 작업은 쌓여 있을 때 들어가는데 뭔가 마음에 들어왔던 것이 없었다”며 “6집 ‘땡큐’ 앨범을 내고 음악을 안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했다. 신재평에게 말했더니 화를 냈다”고 고백했다.

이에 게스트로 나온 페퍼톤즈 신재평은 “난 술에 취했던 것이 아니라 정말 화가 났었다. 베스트 앨범만 내시고 끝내겠다고 했었다”며 “뮤지션으로 존경하던 유희열이 약한 면모를 보였을 때 안타까웠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한편 토이는 18일 오전 0시 정규 7집 ‘다 카포’(Da Capo)를 발표했다. 성시경이 부른 타이틀곡 ‘세 사람’ 외에 총 13곡이 담겼다. 이적 김동률 다이나믹듀오 빈지노 악동뮤지션 이수현 등이 객원 보컬로 참여했다. ‘다 카포’는 ‘처음으로 돌아가서 연주하라’는 의미의 음악 영어로, 유희열의 음악에 대한 진지한 마음을 엿보게 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네이버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