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내일도 칸타빌레’ 주원이 라이징스타 단원들을 위해 강수를 뒀다.

18일 방송된 KBS2 ‘내일도 칸타빌레’에서는 방송 출연을 앞둔 라이징스타 단원들이 솔리스트를 뽑는 문제로 갈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유진(주원)은 솔리스트를 정하는 문제를 놓고, 라이징스타 단원들이 A와 S오케스트라로 나뉘어서 다투는 모습을 목격했고, 결국 단원들을 전원 소집했다.

단원들 앞에 선 차유진은 “두 가지 방안이 있다.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해라. 첫째, 솔리스트 없는 협주곡으로 간다. 둘째, 오픈 오디션. 그 후에 투표해서 너희들 손으로 솔리스트를 뽑아라”라고 제안했다. 이에 단원들은 불만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차유진은 단원들의 불만에도 아랑곳 하지 않은 채 “A랑 S단원들 수는 비슷하니까 무리 없겠지? 서로 상대방 오케스트라 중에 솔리스트에 어울리는 사람 뽑아라. 싫으면 솔리스트 없는 곡으로 간다. 곡 선택권은 나에게 있다. 싫으면 마음대로 해라”라는 강수를 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