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이 삼둥이와 함께 마라톤 대회에 참여해 어렵사리 완주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송일국과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 그리고 션과 네 자녀(하율 하랑 하음 하엘)가 첫만남을 가졌다. 이들은 송일국 집 근처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만난 것.

마라톤 대회에 참석을 위해 송일국과 션은 각자의 유모차에 자녀를 태웠다. 특히 션은 마라톤 전용 유모차를 끌고 와 송일국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송일국은 “두 사람 모두 운동 좋아하고 아이들 좋아하고 기회 있을 때 대회 같이 참가 하자고 했는데 마침 집 앞에서 마라톤 대회가 열린다고 해서 같이 하자고해서 했다”고 말했다.

션은 큰 어려움 없이 네 아이를 태우고 10km 마라톤을 완주했다. 완주 후에도 곧바로 송일국과 삼둥이를 응원하러 나설 정도. 반면 철 출전에 나선 송일국은 기진맥진했다. 션 가족의 도움으로 힘들게 10km를 완주했다.

송일국은 “조깅으로 7~8km를 매일 같이 해서 쉽게 생각했다”며 “그런데 어깨랑 팔이 유모차를 잡을 수 없을 정도로 힘이 없었다. 아침에 뭘 좀 먹고 나갔어야 했는데”라고 핑계(?)를 대며 웃음을 보였다. 또 마라톤 이후에도 놀이터에서 아이들과 놀아주는 션을 보며 송일국은 “10km를 뛰고 멀쩡하시고, 정말 대단하다”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