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오만과 편견


‘오만과 편견’ 백진희 최진혁이 촬영장 B컷을 공개했다.

백진희와 최진혁은 MBC 월화특별기획 ‘오만과 편견’에서 수습 검사 한열무 역과 수석 검사 구동치 역을 맡았다. 극 중 민생안정팀의 팀원으로 함께 활동하는가 하면, 같은 하숙집에서 한 집 살이를 하는 등 한 시도 떨어질 틈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백진희와 최진혁은 ‘오만과 편견’에서 긴장과 두근거림을 오가는 아슬아슬 ‘줄타기 로맨스’를 펼치고 있다. 백진희는 15년 전 ‘동생 유괴 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최진혁을 지목하며 묵은 원한을 드러내고 있는 상태. 반면 최진혁은 백진희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내면서, 엇갈리는 두 사람의 마음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 하고 있다.

이와 관련 드라마와는 정반대로 달달함 가득한 백진희와 최진혁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백진희와 최진혁은 ‘리얼 커플’ 같은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현장을 달콤하게 물들이며, 부러움을 유발하고 있는 상황.

한 시도 서로를 가만히 두지 않는 백진희와 최진혁의 ‘장난 퍼레이드’도 눈에 띄었다. 다음 촬영 장면에 대해서 상의하던 중 아래 놓인 대본을 보고 있는 백진희의 어깨에 최진혁이 은근슬쩍 손을 올렸던 것. 그러자 백진희도 곧장 최진혁의 어깨에 손을 뻗어 23cm라는 키 차이를 실감케 하는 ‘극과 극 어깨동무’를 선보이며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기도 했다.

MBC와 공동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백진희와 최진혁은 카메라 밖에서도 마치 실제 연인처럼 서로를 챙기고 있다”며 “모든 배우들이 가족 같이 사이가 좋은 덕분에 매일 매일 웃으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만과 편견’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