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5


다이애나 비밀테이프가 공개됐다. 그 비밀테이프에는 충격적인 사생활이 가득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다이애나의 비밀 테이프’ 편에서는 비밀 테이프에 담긴 충격적인 내용이 전파를 탔다.

다이애나는 결혼 후 카밀라와 관계를 정리하지 않는 찰스 왕세자 때문에 극심한 마음의 고통을 겪었던 것. 다이애나는 찰스 왕세자와 불화로 인해 폭식과 거식을 반복, 다섯 차례에 걸쳐 자살시도를 했다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왕세자비 신분이었던 다이애나는 불행한 결혼 생활을 감춰야 했다.

그러던 중 다이애나가 유일하게 사랑한 사람이 있었다. 24시간 다이애나의 곁을 지킨 왕실 경호원 배리였다. 24~25살 깊은 사랑에 빠졌다고. 하지만, 다이애나와 배리의 사랑은 왕실에 알려졌고, 배리는 외교부 경호원으로 좌천됐다.

이후 칸 영화제 참석차 프랑스 칸을 향한 다이애나는 배리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다이애나는 비밀 테이프를 자신이 죽기 전까지 공개하지 말라고 당부했고, 1997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7년 후 다이애나 테이프가 공개됐다. 가장 행복한 여인처럼 보였던 다이애나는 마음의 고통에 시달렸던 불행했던 삶을 살았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