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미생’
tvN ‘미생’


tvN ‘미생’

김희원의 비리 혐의가 포착됐다.

1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극본 정윤정, 연출 김원석)에서는 박과장(김희원)의 비리를 포착한 장그래(임시완)가 결국 감사팀의 조사를 이끌어내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박과장은 앞서 오 과장에게 요르단 자동차 중고 사업을 키울 것을 제안했다. 그러나 요르단 사업은 여러가지 수상쩍은 구석이 있었다. 협력업체의 이익이 지나치게 높은 등 서류 상의 이상징후가 포착된 것.

오 과장은 김 대리(김대명)에게 서류상 석연치 않은 구석을 알아볼 것을 지시한다. 협력업체를 직접 찾아나선 김대리와 장그래(임시완)은 그 곳 사무실에 앉아있는 박과장과 마주친다.

박과장은 “너희가 감사팀이냐?”라며 김 대리와 장그래를 위협하지만 두 사람은 묵묵히 절차대로 진행한다. 감사팀이 찾아온 사이 요르단에서 팩스가 왔다며 협력업체가 증거 자료를 내밀지만 장그래의 활약으로 이 서류는 가짜임이 밝혀진다.

결국 문서에 적힌 운영자 중 한 사람인 제임스 박은 박과장임이 밝혀지고 협력업체는 박 과장과 그 가족들에 의해 운영중이었음이 드러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