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미생’
tvN ‘미생’


tvN ‘미생’

‘미생’ 이성민이 김희원에 강력한 경고를 전했다.

15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금토드라마 ‘미생’ 10회에서는 오상식(이성민) 과장이 박 과장(김희원)의 안하무인적인 태도에 일침을 가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업무 태만에 경고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박과장은 휴게실에서 커피를 마시던 여직원들을 바라보며 성대리(태인호)에게 “커피는 역시 여자 손맛으로 타야 제 맛인데”라는 등 성희롱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이에 화가 난 선 차장(신은정)은 오 과장에게 “부하 관리 잘 하라. 한 팀의 수장으로 할 짓이 아니다”라며 화를 냈다.

박과장의 이같은 태도에 오 과장은“더 이상 너랑 이렇게 일 못하겠다”며 “그냥 일만 하잔 소리다. 팀 말고”라고 경고를 날렸다.

그러나 박 과장은 “하시고 싶은 대로 하셔라”고 말하며 비아냥 댔고, 오 과장은 “근무태만인 것까진 괜찮은데, 약한 사람한테 언어폭력, 여성 직원들에 성희롱은 내가 못 참는다”고 말했다.

오 과장의 경고에도 불구, 박 과장은 팀 내 분란을 일으키는 행동을 멈추지 않아 이후 전개 과정에 호기심을 자아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