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김남일과 김보민 아나운서
축구선수 김남일과 김보민 아나운서


축구선수 김남일과 김보민 아나운서

축구선수 김남일의아내 김보민이 남편의 승리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6라운드 경남 FC와 홈경기에서 김남일은 후반 38분 헤딩슛으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이에 전북은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김남일은 아내인 KBS 김보민 아나운서와 함께 경기장에 입장해 다정한 부부의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경기 후 인터부에서 김남일은 “팀에 큰 보탬이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보민은 김남일과 인터뷰 진행 중 눈물을 터트려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그의 아내 김보민 KBS 아나운서도 경기를 관전했고, 김남일의 득점이 터진 이후 눈시울을 붉혀 감동을 자아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