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가수 유희열이 윤상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1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윤상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학 생활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윤상은 방송 초 절친인 가수 이적, 유희열의 영상편지를 보게됐다. 영상 속 유희열은 윤상에 대해 “어깨가 너무 좁고 허리가 너무 길다. 뒤에서 보면 키가 2m 같다”라고 디스해 윤상을 당황케했다.

이어 유희열은 “윤상은 일본에서 태어났다면 크게 성공 했을 것”이라며 “제작자로”라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상은 이에 대해 “유희열은 그냥 마귀다. 음란 마귀다”라며 유희열이 평소 음담패설을 즐겨 함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