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배우 한석규가 이제훈에 권력을 조건으로 청나라 사신을 설득하라 명했다.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에는 영조(한석규)가 아들 이선(이제훈)에게 청나라 사신을 설득하라고 명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영조는 “정치에 복귀할 생각이 있느냐. 청나라 사신을 잘 설득해라. 설득하되 전쟁을 일으킬 명분을 만들면 안되고 조선의 국익에 흠집이 나서도 안된다”고 이선에 전했다.

이선은 “어쩔것이냐”는 영조에게 “하겠습니다”라고 답하며 결연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영조는 “신중히 생각해라. ‘실패해도 아들 놈 하난데 국본의 자리를 뺐겠느냐’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실패하면 넌 영영 저위를 잃을 것이야”라고 엄포를 놨다.

영조가 이어 “난 네가 아니라도 얼마든지 대안을 찾을 수 있으니까. 그래도 해볼 마음이 드냐?”라며 이선을 채근하자 이선은 “하겠습니다. 물론입니다”라며 권력에 대한 야망을 드러냈다.

영조는 이에 “성공한다면 대리청정을 주겠다. 하지만 실패한다면 폐세자가 될 각오를 해야 할 것이야”라고 이선에 전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