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스틸컷
KBS2 ‘내일도 칸타빌레’ 스틸컷


KBS2 ‘내일도 칸타빌레’ 스틸컷

KBS2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과 박보검의 애틋함 가득한 단풍 데이트가 포착됐다.

10일 ‘내일도 칸타빌레’ 측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심은경과 박보검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심은경과 박보검은 가을 기운이 만연한 그림같은 캠퍼스에 나란히 앉아 묘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박보검은 풀이 잔뜩 죽어 어깨를 축 늘어뜨리고 있는 심은경에게 눈을 떼지 못한 채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치고 있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애틋한 눈길로 심은경의 눈물을 손으로 닦아주고 있는 박보검과 다소 당황한 듯한 심은경의 모습이 담겨있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건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지난 4일 방송된 8회에서 설내일(심은경)은 자신을 유명한 피아니스트로 키우고자 하는 도강재(이병준) 교수에게 도망쳐 차유진(주원)에게 달려갔던 상황. 하지만 위로를 받고자 찾아갔던 차유진마저 도강재 교수에게서 피아노를 배울 필요가 있다고 강요하자 설내일은 눈물을 흘리며 참아왔던 서러움을 토해냈다.

그런 가운데 설내일이 차유진이 아닌 이윤후(박보검)와 나란히 앉아 위로 받는 모습이 공개되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 천재 첼리스트 이윤후는 치명적인 손가락 부상으로 인해 첼로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서 고민을 하던 중 설내일의 피아노 연주를 듣고 손가락이 허락하는 한 첼로를 켜겠다는 다짐을 하고 한음음악원 청강생을 지원한 인물이다.

눈길을 사로잡는 훈훈한 외모에 출중한 실력은 물론 따뜻하고 자상한 성격까지 겸비한 이윤후의 등장은 차유진을 긴장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특히 차유진은 껌딱지처럼 자신에게 달라붙던 설내일에게 이윤후가 다가서자 동요하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설내일과! 이윤후의 애틋한 단풍 데이트가 세 사람 사이 관계 변화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큰 기대가 더해진다. 이 장면은 10일 방송되는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 8회 방송에서는 A오케스트라와 S오케스트라의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불꽃 튀는 연주 장면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9회에서는 한 학교에 두 개의 오케스트라가 있을 수 없다는 학칙에 따라 두 오케스트라 모두에게 해체 소식이 전달되고 이로 인해 차유진을 비롯한 S오케스트라 단원들에게 또한 파란이 닥칠 예정이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그룹에이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