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8_이동원 보도본부장-차유나 아나운서 01
MBN 뉴스8_이동원 보도본부장-차유나 아나운서 01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8(평일 오후 7시 40분) 남자 앵커가 이동원 보도본부장(51)으로 교체된다.

10일 부터 MBN은 새로 투입된 이동원 보도본부장과 기존에 ‘뉴스8’을 진행해오던 차유나 아나운서(28) 체제로 새단장한 후 시청자를 찾아간다.

새로 앵커를 맡은 이 보도본부장은 1990년 매일경제신문에 입사해 8년 만에 보도채널 MBN으로 자리를 옮겨 종합뉴스를 진행한 경험이 있다. 이 본부장은 MBN이 본격 뉴스 채널로 자리잡을 당시, 또 2011년 종합편성채널이 개국할 때 메인 뉴스를 진행하며 새로운 뉴스 포맷을 안착시킨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 본부장이 3년 만에 메인 앵커로 돌아온 이유는 보도국 최일선에서 뉴스 제작을 총괄하며 뉴스 제작 현장을 심층적으로 경험하고 있는 만큼 시청자의 입장에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을 뉴스 제작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이 본부장은 “공정과 신뢰라는 MBN 뉴스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삼고 공정하고 균형적으로 진행하겠다”면서 “시청자들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서겠다. 신뢰 갖춘 깊이 있는 뉴스 전달에 힘쓰면서 뉴스 신뢰도 1위 채널로서의 위상을 이어가겠다. 또한 시청자의 눈높이에서 풍성한 해설을 곁들여 뉴스의 이해도를 높이고 싶다”고 쉬운 해설을 다짐했다.

‘뉴스8’의 여자 앵커는 기존 차유나 아나운서(28)가 그대로 맡는다. 지난 3월부터 ‘뉴스8’ 진행을 맡고 있는 차 아나운서는 2011년 MBN 아나운서 공채로 입사, 그 동안 ‘뉴스8′ 여성 앵커로 프로그램을 차분하게 이끌어 왔으며 ‘주말 MBN 뉴스8’과 ‘시사마이크’ 등을 통해 단아한 외모와 안정되고 정확한 진행 실력으로 주목 받아왔다.

그는 2011년 ‘뉴스8’에서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면서 이 앵커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차 아나운서는 “당시 앵커였던 이동원 본부장님과 3년 만에 파트너로 만나게 됐다. 그래서 그런지 더욱 감회가 남다르다”고 전하며, “넓은 시선에서 사회적 이슈를 촘촘히 잘 엮어내는 한편, 쉽고 친절하게 뉴스를 전달하겠다. 환상의 호흡을 기대해 달라”는 각오를 내비쳤다.

‘주말 MBN 뉴스 8’은 이윤성 앵커와 김지예 아나운서가 그대로 진행을 맡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N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