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 DSC
SONY DSC


국카스텐이 컴백 소감을 전했다.

국카스텐은 6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정규 2집 ‘프래임(Frame)’ 기자회견을 가졌다.

국카스텐은 인디 신에서 메이저로 진출한 대표적인 밴드로 꼽힌다. 국카스텐은 “사실 우리나라에서 음악을 하는 것이 힘든 것이 사실이다. 중요한 것은 우리는 관객이 한 명도 없는 곳에서도 공연해봤지만, 난 왜 관객 없는지 이유를 알고 있었다. 우리 노래, 음악이 별로였다”며 “첫번째는 방송 시스템을 탓하기 전에 완성도 있고, 누가 들어도 설득력 있는 음악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TV에서 다양한 음악이 주목받기 힘든 점에 대해 하현우는 “방송의 우리나라 방송국의 천편일률적인 시스템이 더 걸림돌이 되는 요소도 있겠다 싶다”며 “‘나는 가수다’에서 다른 가수들의 노래를 편곡하는 것에 재미를 느꼈는데 반복하다보니 권태로움이 느껴졌다. 더 이상 놀라운 것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음악을 보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럴 때 문화가 발전할 수 있다”며 “조금 힘들어도 창작자가 창작물 만드는데 고민하고 빠져 있어야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국카스텐은 2008년 ‘스페이스 공감’의 헬로루키 연말결산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듬해 발표한 정규 1집 ‘국카스텐’은 1만 장 이상 팔려나가며 인디 신의 르네상스를 연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후 ‘나는 가수다’ 등을 통해 TV 나들이를 하며 대중에게 사랑받았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