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최귀화
‘미생’ 최귀화


‘미생’ 최귀화

최귀화가 ‘미생’ 출연소감을 전했다.

최귀하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2일) 하루 동안 감당 안 되는 관심을 받아 행복했습니다. 검색어에 내 이름이 오르내리고 꿈을 꾼 것만 같았어요. 연기시작 19년. 길다면 긴 시간이죠. 누군가에게 인정을 받는다는 건 퍽 가슴 뛰는 일입니다. 기회를 주신 ‘미생’의 모든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영화 스케줄로 애먹여서 (‘미생’ 측에)다시 한번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더불어 영화 ‘곡성’의 제작진께도 감사드립니다”라며 “이제 꿈에서 깨어나 열심히 또 달려보겠습니다. 관심 고맙고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최귀화는 지난 1일 방송된 ‘미생’ 6회에서 계산이 없는 태도로 오히려 사회생활에서 손해를 보는 박대리로 출연했다. 회사 상사에 치이고 업무관계 동료들에 치이고 가정에 치이는 박대리 역 최귀화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이에 박대리 역할의 배우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고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른 바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미생’ 홈페이지&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