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 김아중 조재현(왼쪽부터)
김래원 김아중 조재현(왼쪽부터)


김래원 김아중 조재현(왼쪽부터)

SBS 새 월화드라마 ‘펀치’(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에 김래원, 김아중, 조재현이 캐스팅 확정됐다.

‘펀치’는 다시는 오지 못할 이 세상을 건너가면서 인생과 작별하는 남자, 대검찰청 반부패부 수사지휘과장 박정환 검사의 생애 마지막 6개월의 기록을 그리는 드라마로, ‘추적자-the chaser’, ‘황금의 제국’의 박경수 작가가 집필을 맡아 탄탄한 스토리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김래원은 2011년 ‘천일의 약속’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불의와 타협해 성공의 정점에 서지만 악성 뇌종양에 걸려 자신의 삶을 돌아보는 박정환 캐릭터를 연기하는 김래원은 후회 없는 삶의 마침표를 위해 대한민국 엘리트 집단인 법조계를 향해 칼을 빼드는 인물의 선 굵은 서사를 표현한다.

김아중은 여자주인공 신하경 역에 캐스팅 돼 김래원과 호흡을 맞춘다. 하경은 정의롭고 강단 있는 서울지검 강력부 검사로 박정환과는 이혼한 사이다. 변해버린 전 남편에 대한 연민과 시한부 삶에 대한 안타까움으로 박정환의 곁에서 회심을 돕는 역할이다. 김아중 역시 3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펀치’를 택해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을 뽐낼 전망이다.

조재현은 비리와 부패의 온상인 검찰총장 이태준 역을 맡아 압도적인 연기력을 펼칠 예정이다. 공안검사로 시작해 온갖 악행을 마다치 않고 검찰총장에 오른 이태준은 자신을 그 자리에 올린 박정환과 조력자에서 적대자로 다시 만나 생존을 건 한판 승부를 펼치게 된다.

이들 외에도 ‘펀치’에는 명품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이 조연으로 합류해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을 예약하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 나무엑터스, 수현재 컴퍼니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