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비스트


비스트가 1위 수상 소감을 밝히며 고(故) 신해철을 추모했다.

비스트는 2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신곡 ‘12시 30분’으로 에픽하이 슈퍼주니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리더 윤두준은 먼저 “큐브 식구들과 부모님 감사하다. 5년간 기다려 준 뷰티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손동운은 “이번 주, 가요계의 큰 별 신해철 선배님이 하늘로 떠나셨다. 저 역시 그분의 음악을 듣고 많은 영향을 받았다. 선배님이 남겨 두고 가신 음악들을 후배들이 이어가겠다”며 고(故) 신해철을 추모했다.

‘인기가요’ MC들 역시 “그의 음악은 여전히 우리 마음 속에 남아있을 것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고, 무대에 함께 오른 후배 가수 출연진 모두 허리를 숙여 고인의 넋을 기렸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