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타오가 부상을 당했다.

3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에서는 김병만과 신입 3인방(다나, 이재윤, 타오)이 잠수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만은 “진짜 경치가 좋다. 다 같이 바다 경치 구경하자”며 잠수를 제안했다. 잠수에 돌입한 신입 3인방들은 바다경치에 연이어 감탄했다. 하지만 갑작스레 기상이 악화 됐고, 급기야 파도까지 심해졌다. 제작진은 바다에서 나올 것을 권유했고, 이 과정에서 타오가 파도에 휩쓸려 부상을 당했다. 이재윤 역시 미세한 부상을 입었다.

이후 타오는 베이스캠프에서 치료를 받게 됐다. 그는 모두가 걱정하는 표정을 보이자, “괜찮다. 경치가 너무 좋아서 다쳐도 괜찮다. 다칠 준비 돼 있었다”며 상남자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