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3115211218486
2014103115211218486


고(故) 신해철의 아내 윤원희 씨가 고인의 사망 전 위 수술을 담당했던 서울 S병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31일 고(故) 신해철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고인의 아내 윤원희 씨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경찰서에 S병원 측의 업무상 과실치사 여부를 수사하기 위해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따라 시신의 부검 진행과 맞물려 경찰 조사 결과 여부에도 시선이 모아지게 됐다. 현재 고인의 시신은 화장 절차를 거치지 않고 부검을 전격 결정, 서울 아산병원으로 임시로 이송됐다.

앞서 이승철, 윤도현, 윤종신, 싸이, 유희열 등 고인의 동료들은 같은 날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열린 긴급 브리핑에서 “여기 모인 신해철의 동료들은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 유가족에게 부검을 요청했다”며 “유족 측에서도 심사숙고 끝에 뜻을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신해철의 부인 윤원희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수술을 받은 다음날 아침 주치의가 저와 남편에게 수술 경위를 설명한다며 수술 영상과 사진을 보여줬는데, 수술 마지막에 위를 접어서 축소하는 수술을 했다는 것이다. 우리는 수술 동의를 한 적도 없고 사전에 설명을 들은 적도, 그 수술에 서명을 한 적도 없어 거세게 항의를 했다”고 전해 파장을 예고한바 있다.

이 와중에 S병원 담당변호사는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부검에 대해서는 우리가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며 “부검 결과를 보고 대응을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상황으로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