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하 음악 경연대회 1회 금상 수상자 가수 조규찬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의 ‘유재하이기 때문에 특집 편에 출연해 의외의 예능감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근 진행된 ‘라디오스타’ 녹화에서 MC 규현은 “조규찬 씨는 놀러와 고정을 했을 만큼 예능감이 엄청난 걸로 알고 있다”고 묻자 조규찬은 “앉아있기만 해도 분명히 그건 역할이 충분할 것이라 했는데 정말 매주 녹화 때마다 가서 앉아있었다. 정말 한 마디도 말을 안 시켰다”라고 답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유재석이 웬만하면 버리지 않을 텐데”라고 덧붙이자 조규찬은 유재석에게 러브콜을 보내는 진지한 영상편지를 보내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유재하 음악 경연대회 출신 정지찬과 함께 원모어찬스를 하고 있는 박원에게 MC 윤종신은 “박원 씨가 누리꾼들 사이에 노래하면서 끼부린다는 소문이 났다던데?”라고 물었다. 박원은 “끼를 부린다는 게 정확히 어떤 건지 몰랐다”며 독특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라디오스타’ ‘유재하이기 때문에’ 특집 편은 29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