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신해철
고(故) 신해철


고(故) 신해철

음악 평론가 성우진이 라디오에서 고(故) 신해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28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의 3, 4부는 고(故) 신해철 추모 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음악 평론가 성우진과 가수 이한철이 출연해 고(故) 신해철의 음악 세계를 돌아보고 애도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3부의 시작에서 “소식을 듣고 어땠느냐”는 박경림의 질문에 성우진은 “심야 방송 진행 중 사연이 모두 신해철 이야기라서 오프닝 멘트 이후에 계속 울먹거려 방송사고를 낼 뻔했다”고 말했고 이한철은 “(신해철은) 아파도 훌훌 털어낼 것 같은 이미지였는데 소식을 듣고 많이 놀랐다”고 전했다.

또 성우진은 고(故) 신해철에 대해 “사석에서 형 동생 하던 사이인데, 신해철은 천진난만한 사람이다. 사람을 편하게 해주고 소년 같은 사람이었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고(故) 신해철을 추모하는 의미로 이날 방송은 넥스트와 신해철의 노래들로 선곡되었다.

고(故) 신해철은 27일 오후 8시 19분께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사망했다. 지난 17일 장 협착증 수술 후 통증을 호소하다 22일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았던 신해철은 같은 날 복강 내 장수술 및 심막수술을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 했다.

고(故) 신해철은 1988년 MBC ‘대학가요제’에서 무한궤도로 ‘그대에게’로 대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후 솔로와 넥스트로 활동하며 수많은 히트곡을 냈고 90년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평가받았다.

글.sohee816@tenasia.co.kr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