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리원
안리원


안리원

이혜원이 딸 안리원의 악플에 대한 고통을 토로했다.

24일 오전 이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리원이가 댓글을 읽는 걸 보고 깜짝 놀라 컴퓨터를 부숴버릴 듯이 껐다. (리원이를) 꼭 끌어안고 한참을 울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4년 전부터 내가 겪었던 그걸, 얼마나 아픈지 아는데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리원이가) 엄마 내 이름은 안정환 딸이 아니라 안리원인데요, 하며 내 이름을 잃은 나와 같은 절차를 겪게 하는 게 너무 미안하다”라며 딸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을 표했다.

또 “그래도 네 아빠가 정말 자랑스러운 아빠잖아, 하니 알아요라고 말하고 우는 리원이의 눈물이 나를 작게 만들었다”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안정환과 이혜원의 딸 안리원은 SBS ‘스타주니어쇼 붕어빵’, MBC ‘아빠! 어디가?’ 등에 출연하며 지속적인 악플에 시달려왔다.

글.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이혜원 인스타그램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