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정아
염정아


배우 염정아가 영화 ‘카트’ 속 캐릭터에 깊이 공감한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카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언론 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연출을 맡은 부지영 감독을 비롯, 배우 염정아 문정희 김영애 김강우 도경수 황정민 천우희 이승준가 참석해 기자들을 만났다

극중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두 아이의 엄마이자 모범적인 비정규직 계산원 선희를 연기한 염정아는 이날 “나도 대중 앞에 설 때 외에는 평범한 생활인이다. 아이를 키우는 여자 입장에서 공감하는 부분이 굉장히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염정아는 “내가 가진 내면의 것을 표현하려 애썼다. 이 영화는 내 현실에 가까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카트’는 대형마트 비정규직 직원들이 부당해고를 당한 이후 이에 맞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1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