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이하늬


이하늬

SBS ‘모던파머’의 배우 이하늬가 스쿠터와 트랙터를 실제로 운전해 화제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모던 파머’는 록밴드 엑셀런트 소울즈 멤버들이 배추를 키우기 위해 농촌으로 가서 좌충우돌하는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지며 큰 재미를 안겼다.

이하늬는 이들 멤버들과 가장 많은 에피소드를 만들며 하두록리의 이장 강윤희역을 맡아 선머슴같은 사투리 말투와 능청스런 연기로 열연중이다. 이하늬는 제작발표회 당시 “‘모던파머’에서는 모든 걸 내려놓고 연기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힌 만큼 밀짚모자에다 몸빼바지는 기본이고 옷과 얼굴에 흙을 묻힌 채 달리기도 했다. 심지어 새끼 돼지를 맨손으로 잡기까지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하늬가 스쿠터와 트랙터를 몰고 다니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이는 알고 보니 이는 대역이 아닌 자신이 직접 운전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는 것. 이하늬는 촬영 직전 이들 탈것과 농기구에 대해 관계자의 간단한 설명만 들은 뒤 오진석 감독의 “큐”사인에 따라 시골길을 능수능란하게 운전했다.

이에 연기자들과 스태프들은 극중 강혁(박민우)의 대사인 ‘농므파탈’을 인용, 이하늬를 향해 “이제 이하늬씨는 ‘팜므파탈’이 아니라 진정한 ‘농므파탈’이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기도 했다.

SBS 드라마관계자는 “‘모던파머’에서 이하늬씨가 윤희역을 얼마나 맛깔스럽게 연기해주느냐에 따라 남자 넷의 연기도 더불어 살아나는데, 지금 하늬씨는 직접 농기구를 운전하는 걸 비롯해 윤희역을 기대이상으로 정말 자연스럽게 연기하고 있다”며 “덕분에 드라마도 더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 앞으로 어떤 에피소드를 풀어나갈지 꼭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모던파머’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