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 방송 화면 캡처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 방송 화면 캡처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 방송 화면 캡처

케이블채널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이하 더 지니어스3)’에 출연 중인 아나운서 신아영이 외모 디스에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4회 오프닝 촬영장에서 신아영과 함께 등장한 장동민은 계단을 내려오면서 역할극을 시작했다. 웨이터를 연상시키는 복장을 하고 온 장동민이 클럽에서 부킹하는 것처럼 신아영을 에스코트 하며 “우리 동네 최고의 에이스 미모”라고 소개한 것. 이에 손님 역할을 맡은 프로 포커플레이어 김유현이 장동민에게 “오늘 물 좋다고 하시지 않았냐”며 버럭 소리를 질러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이어 장동민은 바로 다음 차례에 등장한 하연주를 같은 방식으로 에스코트하며 소개했다. 이에 한의사 최연승은 “오늘 물 좋다”며 훈훈한 미소를 지었다. 이를 본 신아영이 “나 들어왔을 때는 물 좋다는 얘기 없지 않았냐”며 발끈했고, 옆에 있던 최연승은 “미안해”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사과했다는 후문이다.

22일 방송되는 ‘더 지니어스3’ 4회전 메인매치에서 펼쳐질 게임은 ‘검과 방패’로, 팀별로 주어진 무기를 이용해 상대편 리더를 먼저 제거하는 팀이 승리하는 게임이다. 자신만의 게임 스타일을 보여주며 본격적인 대결 구도를 만들어가고 있는 플레이어들이 팀의 승리냐, 배신이냐를 놓고 심리전을 펼치며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더 지니어스3’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