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서치열전
간서치열전


홍길동전 탄생비화를 그린 KBS 드라마스페셜 단막극 ‘간서치열전’이 19일 밤 12시 방송을 앞두고, 통합편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웹드라마로 동시 제작돼 네이버 TV 캐스트를 통해 선공개 된 ‘간서치열전’ 웹드라마 버전은 19일 현재 누적 조회 수 60만 건을 돌파했다. 통합편에는 웹드라마 버전에서 아직 공개되지 않은 마지막 15분의 클라이맥스를 포함하고 있다.

# ‘간서치열전’ 웹드라마 버전 60만 네티즌에게 ‘재미’ 입증

‘간서치열전’ 웹드라마 버전은 19일 현재 조회 수가 63만 건에 이르렀다. 13일 밤 12시에 최초 공개된 ‘간서치열전’은 하루 평균 10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조회수에 가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60만 네티즌들에게 ‘재미’를 선사한 KBS의 프로젝트 ‘간서치열전’ 완편이 KBS2를 통해 공개된다.

# “어서와, 방정맞은 한주완은 처음이지?” 배우 한주완 작정하고 변신

‘간서치열전’에서 눈에 띄는 것은 배우 한주완의 변신이다. KBS 웹드라마의 남자주인공 1호 배우에 이름을 올린 한주완은 ‘조선총잡이’ 고독한 혁명가 김호경, ‘왕가네식구들’ 셋째 국민사위 최상남 등을 통해 진중한 눈빛으로 여심을 훔쳐왔다. 이번에는 ‘책벌레’ 장수한 역으로, 사건의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도 촐싹거리는 말투와 몸짓, 넘치는 주책으로 극적 재미를 유도하고 있다. 장소불문하고 터지는 ‘깨방정’은 배우 한주완의 진가를 다시 한 번 확인할 기회가 될 것이다.

# 아직 풀리지 마지막 15분의 ‘클라이맥스’

웹드라마 버전에 아직 공개되지 않은 마지막 15분의 클라이맥스를 포함한 통합편이 방송된다. 후세에 전해져 내려 온 홍길동전에 대한 풀리지 않은 비밀의 열쇠를 쥐고 있는 장수한의 마지막 여정이 어떻게 그려질지에 대해 기대감이 쏠린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통합편은 웹드라마 버전과는 다른 통합편만의 특별함을 시청자들이 느낄 수 있도록 편집됐다.

# 단막극 ‘부정주차’ 이후 다시 뭉친 박진석PD-이민영 작가 ‘콤비’의 독특한 감각

지난 5월 방송된 단막극 ‘부정주차’의 박진석 PD와 이민영 작가가 ‘간서치열전’을 위해 다시 뭉쳤다. ‘부정주차’는 장르의 영역을 넓힌 창의적인 작품으로 주목을 받았고, ‘간서치열전’ 웹드라마 버전은 “감독과 작가의 독특한 감각이 발휘됐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단막극의 스토리, 배우들의 연기, 오락 등을 훌륭하게 배합한 감독의 역량과 ‘사라진 홍길동전’이라는 재기발랄한 상상력으로 재미를 불어넣은 작가의 센스에 네티즌들이 열광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